내 집 갖기

속물처럼 들리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사실상의 인생의 목표는 돈 벌기다. 여기서 목적과 목표를 구별한다면 목적은 여유 있게 살기 위해서, 애들을 좋은 대학에 보내기 위해서 등등 결과적으로 행복하게 살기 위해서라고 할 수는 있겠지만 직접적인 목표는 결국 우리들의 사상 속에서 돈 벌기로 귀결되고 만다. 이러한 돈 벌기의 중요한 목적 중 또 하나가 내 집 갖기, 즉 좋은 집을 내가 소유하며 사는 것이다.

최근에 나 역시 좋은 집에 살아야겠다는 일념 하에 수십 집을 둘러보다가 결국 내 집을 장만하는 큰 일(?)을 벌이고 말았다. 전세 만기가 다가오는데 전셋값이 계속 오른다고 하니 이러다간 전세값, 이사 비용으로 남 좋은 일만 시킬 거 같아서 오래 살 생각으로 덜컥 집을 계약했다.

새로운 내 집
드디어 장만한 내 집

드디어 내 집을 갖게 됐다는 생각으로 기쁘기도 하지만 대출 걱정도 해야 하고 새로운 곳에서 적응하면서 여전히 먼 회사로 출퇴근할 생각하니 어깨가 무거워지기도 한다. 하지만 가장 내가 즐겁지 않은 것은 이상과 현실의 차이다. 왜냐면 난 아래 같은 집에서 살고 싶었거든.

일산에는 흔한 전원형 단독주택
일산에는 흔한 전원형 단독주택

신기하게 대부분의 TV 연속극에서 아파트에 사는 사람은 없다. 거의 항상 단독 주택 아니면 옥탑방이 배경이고 간혹 원룸에 사는 경우만 있는 것 같다. 아마도 아파트가 사람 사는 재미는 덜 해서가 아닐까?

우리나라는 2천만의 인구가 서울, 경기도에 밀집해서 살고 있으니 수도권에서는 넓은 집에서 “땅땅” 거리며 살기가 힘들다. 반면에 미국의 샌프란시스코 인근 지역을 보니 다 단층이고 2층 집이 없을 정도로 넓게 산다. 땅이 넓으니 뭐 띄엄띄엄 사는 거지. 하지만 심심하게.

샌프란시스코 인근 마을
샌프란시스코 인근 마을

우리나라를 벗어난다면 미국의 단독 주택보다는 유럽의 단독 주택이 더 풍치가 있지 않을까 싶다. 사실 내 꿈은 깐느 해안가에 이런 집을 사는 것이다. 어디까지나 꿈이니까 말이다.

깐느의 고급 빌라
깐느에서 20억이면 이런 집 산다

역시 문제는 돈이다. 그리고 이런 집 사면 편할까? 관리인들 둬야지, 여기저기 수리비 나가지, 방범 신경 써야지.

하지만 난 그건 구더기 무서워 장 못 담그는 격이라 생각한다.

우리는 여러가지 것을 대량 생산의 편리함과 맞바꿨다. 대량 생산은 가격 대비 성능이 좋다. 공장에서 찍어내는 캐주얼 옷은 누구나 쉽게 사입을 수 있고 멋진 모습이 될 수 있다. 하지만 엄마가 짜주던 정성 어린 스웨터는 절대 돈 주고 살 수 없다. 내 집이란 그런 의미가 깃들여 있어야 하지 않을까?

의견 있으시면 냉큼 작성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