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발자에게 야근이란?

15년 정도 프로그램 개발 일을 하다 보니 참으로 많은 날을 야근하고 철야도 하고 주말 근무도 했다. 개발자에게 야근과 철야란 어떤 것인지 하나씩 꺼내어 생각해봤다.

힘들게 일한다고 살이 빠지진 않는다

1주일에 몇 번을 철야를 하고 주말에도 나가 힘들게 일했는데 흔히 살이 빠질 걸로 생각하지만 전혀 그렇지 않다. 야근의 부수적인 효과로 다이어트는 기대할 수 없는 것이다.
왜냐면 야근하면 그 만큼 먹게 된다. 고생한다고 누가 과자 사다줘서 먹고 밤에 출출하다고 야식 먹고 머리 식힌다고 달콤한 거 먹고… 이러다보니 오히려 일을 많이 하면 살이 더 찌기도 한다. 스트레스 받으면 살찌는 경우가 바로 이런 것이다.

물론 모든 사람이 그런 건 아니다. 체질에 따라서는 쪽쪽 빠지는 사람도 있다. 담배만 펴대고 원래 소식만 하는, 원래부터 날씬한 개발자들이 주로 이런 체질이다.

똑같은 야근이더라도 힘이 덜 드는 야근이 있다

개발 일이라는 게 상당한 두뇌 활동을 필요로 하는 것이라 심리적인 상태가 일의 효율과 동기 부여에 참 큰 역할을 한다. 똑같은 철야 작업이더라도 다음과 같은 경우 개발자들이 요령 안피우고 열심히 장기 야근하는 프로젝트를 경험했다.

  • 동료 의식을 느낄 수 있는 팀 단위로 외부에 나가 다른 회사 사람들과 경쟁하듯이 야근하는 경우 서로 의지가 된다.
  • 팀 업무를 잘 보살펴주면서 야근을 독려하는 선임 개발자나 PM이 있는 경우 신뢰감이 형성된다면 향후 업무 진행에 대해 안정감이 생기기 때문에 믿고 코딩하는 개발자들이 된다.
  • 사무실 환경이 깔끔하고 여유 공간이 많으며 여러 모로 근무하기 편하다면 장시간 집중하면서 개발하는 게 수월하다.
  • 개발자들끼리 담배를 피우러 나가든가 담소를 나눌 공간이나 심적 여유가 잘 준비됐다면 서로 의사 소통이 좀더 원활해지고 전체적인 프로젝트 진행도 매끄러워진다.
  • 업무 분량이 많아 야근은 해야 하지만 그 내용이 집중해서 빨리 처리하면 되는 확실한 내용이라고 생각되면 개발자들은 집중력이 강해진다.

중요한 건 동기 부여다. 일도 힘들고 몸도 힘든 프로젝트라면 좋은 결과를 내기 위해서는 동기 부여가 확실해야 한다. 언제까지 짧게 야근하면 확실히 끝난다든지, 이 프로젝트가 끝나면 회사에서 인정 받게 된다든지, 프로젝트에서 중요한 걸 배우면서 할 수 있다든지 이런 동기 부여가 되고 환경이 받쳐준다면 야근을 몇날 며칠을 해도 생각보다 그리 힘들지 않을 수 있다.

야근도 는다

야근이란 걸 처음할 때는 그 다음 날 또는 그 다음 다음 날까지 참 영향이 컸다. 그런데 이런 게 반복되다 보면 한밤중에도 졸리지 않고 집중해서 일을 할 수 있게 된다. (물론 원래부터 올빼미 체질인 사람 빼고)

나 같은 경우는 고등학교 때까지 밤 12시를 넘겨 자 본적이 없다. 대학 때는 1시. 그런데 이 개발자라는 직업을 하고부터 한번씩 야근, 철야를 해버릇하니 이제는 밤이 밤 같지 않을 때도 있다. 밤의 고즈넉함, 새벽의 신선함이 그냥 무덤덤해질 때도 있다.

한 밤에는 세상이 조용해지고 모든 게 가라앉는 시간인데 그 시간에 활동을 하니 고요한 세상의 적막에서 오는 밤의 기운을 느끼지 못하게 된건가.

그리고는 이제 나이도 먹어 체력이 좋은 편도 아닌 거 같은데도 아침 7시부터 그 다음 날 11시, 12시까지 40시간 이상을 전혀 한 잠도 안자고 버티는 일도 종종 있다.

야근을 자주 하면 몸 버린다

당연한 얘기지만 잠을 덜 자면 몸에 좋을 리가 없다. 우리 몸은 꼬박꼬박 휴식을 취해야 또 하루를 힘차게 보낼 수 있는데 야근을 많이 하면 몸이 축날 수 밖에 없다. 나도 여러 가지 이상을 경험해야 했다. 이빨이 안 좋아지기도 했고 탈모가 심하기도 했고 장이 안좋기도 했다.

개인적으로 야근한 몸을 추스리는 데 가장 좋은 것은 따끈한 물에 목욕을 하는 것이었다. 개발자들이 많은 경우 찜질방이나 목욕탕이라도 찾아 잠시 자기도 하는데 따끈한 물에 몸을 푸는 것이 잠 자는 것 이상 피로를 푸는 데 도움이 되었다.

택시비가 아깝다

철야가 아니라 한 밤에 집에 돌아가는 경우 어쩔 수 없이 택시를 타게 되는데 최근에는 기본료가 3000원까지 올라서 더욱 택시비가 아깝게 됐다. 며칠 전 집에 돌아갈 때도 택시비가 3만원이 나와서 심장이 쫄깃하기도 했다. 하지만 원래는 대중교통이면 1시간 반 이상을 가야 하는 시간을 단 30분만에 주파하지 나름 장점도 있기는 하다.

맺음말

야근, 철야는 일의 결과를 급하게 내기 위한 것이므로 필연적으로 부작용을 낼 수 밖에 없다. 한 가지를 잘 하고자 하면 다른 한 가지를 손해보는 게 생길 수 있는 것이다. 제로섬까지는 아니더라도 야근과 철야는 사람에게나 일에 있어 얻어낸 그 무언가 만큼 반대로 손해보게 되는 게 있게 된다.

이러한 야근, 철야를 우리나라 개발자들은 참 쉽게 자주 하곤 한다. 선진국 문턱에 서 있는 세계 10 ~ 15위의 경제 대국이 왜 이렇게 일을 진행해야 하는지는 여러 분야에서 반성과 개혁이 필요한 일일 것이다.

 

 

의견 있으시면 냉큼 작성해주세요~